세월호2.png

이렇게 4월의 봄이 또 지나갔다.

그들에게 했던 약속

'미안합니다. 잊지 않겠습니다'

그 약속은 제대로 지켜지고 있는 것일까.